2018/11/09 21:11

tablets show up and work 교육개발협력 사업.평가

지지난주에 Mobile education Alliance Syposium에서 대화를 나눈 두 분이 이코노미스트의 에듀테크 기획 기사에 등장.

XPRIZE 결승진출팀인 onebillion의 CEO Andrew Ashe 씨, 그리고 월드뱅크의 에듀테크 스페셜리스트인 Michael Trucano 씨.

하드웨어를 덤핑하듯 안겨주던 시절의 실패로부터 얻은 교훈, 즉 좋은 학습경험을 보장하는 탁월한 소프트웨어가 관건이라는 통찰에서 시작한 게 글로벌 러닝 엑스프라이즈 경진대회다.

태블릿 기반 학습은 교사가 부족하거나 교사의 역량이 부족한 환경에서 학습 역량이 각기 다른 다수의 아이들에게 좋은 학습 경험을 선사할 기회라는 것. 특히 중저소득국가에서는 비용대비 학습효과도 크다고 봤다.

논의는 이제 한 걸음 더 들어가 '좋은 소프트웨어의 쓰임을 어떻게 확산할 것이냐'로 이어진다.

"Tech is not a substitute for well-qualified, motivated teachers, but—used appropriately—can mitigate the problems. The qualifier is important."

"But designing the right software gets you only so far. One of the lessons from Tusome is that in order to make a big difference, tech innovations need the acceptance of teachers and administrators. RTI International, the American non-profit group that devised Tusome, worked for years within the education system, testing different versions, and even got the approval of the local teachers’ union. That is how it got into 23,000 public schools, not the usual handful in a short-lived pilot project."


덧글

댓글 입력 영역